서울대 인문학 글쓰기 강의 – 이상원

책 제목에 끌려 무작정 주문했다.

글 쓰는 법을 제대로 한번 배워보고 또 이왕이면 최고의 수재들만 가는 서울대 수업을 간접적으로나마 들어보고 싶었다. 대학교에 갓 들어가 첫 수업을 듣는 설렘으로 책을 펼쳤다. 그런데 이러한 기대는 오래가지 못했다. 바로 머리말에 다음과 같이 나와 있었다.

“이 책은 글 잘쓰는 법을 다루지는 않는다.”

‘그럼 도대체 뭘 알려 준다는 거지?’ 좀 더 읽어보니 수업을 진행하는 방식, 즉 교수법에 대한 얘기를 한다고 한다. 이것만을 다루기엔 책이 너무 두꺼운 거 아니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혹시나 하고 봤는데 정말 글 잘 쓰는 법은 나오지 않았다. 숨겨둔 보물을 찾듯 속속들이 들여다봤지만, 단지 수업 진행방식과 분위기를 전달하는 데 초점을 둘 뿐이었다. 책 후미는 수업에 참가한 학생들의 글로 채워졌다.

좋은점은, 서울대에서 최고 인기강좌로 진행되는 글쓰기 수업의 진행 방식을 경험할 수 있다. 교수법에 관심 없는 사람들에겐 별 영양가가 없겠지만, 이걸 학교가 아닌 다른 곳에서 응용할 마음이 있다면 좋은 참고가 될 것이다. 세세한 주별 일정이 나와 있고 수업의 진행, 평가방식, 과제(글 쓰고, Feedback)에 대한 운영 방식도 흥미롭다.

수업의 주체는 교수가 아닌 학생이다. 교수는 원활한 수업의 진행을 도와주는 역할만 할 뿐, 나머지는 조별로 구성된 팀원들끼리 서로의 글에 댓글을 달고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한 한기 동안 세 가지 주제로 글을 써야 한다.

첫째는 “나를 소개하는 글”, 자기를 알려 친밀함을 쌓으며 글쓰기 워밍업을 한다.

둘째는 “감상 에세이”, 책, 영화, 공연, 음악, 여행 등 대상을 잡아 글을 쓰게 된다. 재치있는 글이 많이 나오며 유용한 정보도 공유된다.

마지막 “주제 에세이”, 이전보다 깊이가 더해지면서 약간 무거운 사안부터 전문적인 자료 조사가 필요한 것까지 모두 포함된다. 글쓴이의 생각 정리가 필요하고 독자를 설득하기 위한 노력이 들어가야 한다. 주제 에세이에 이르면 거의 전문적으로 글 쓰는 사람 못지않은 필력을 보여주는 학생들도 나타난다. 또 자신 내면의 깊숙한 얘기, 가족사를 주제와 연관 지어 솔직하게 설명하기도 한다. 이런 경험이 없는 학생들은 글을 통해 참된 자신을 발견하는 경험을 하기도 한다. 이것만으로 엄청난 성과다. 이 세 가지 주제를 진행하는 동안 서로의 글을 보며 댓글을 달고 토론한다.

개인적으로 이 방식을 사내에 적용해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는 일과 맞게 IT 분야의 인문학 글쓰기 모임이 괜찮을 것 같다. 적당한 인원으로 팀을 구성하고 자기 소갯글부터 시작해서 감상에세이 그리고 IT 분야의 전문 주제 에세이로 진행을 하면 매끄러울 것 같다. 이 모임의 목적은 사실 IT의 전문성을 키우는 건 아니다. 일종의 글을 통한 치유와 자신을 제대로 알아가는 데 있다. 전문지식의 습득은 부차적이다. 또 회사 윗선을 위한 생색내기다.

이 강좌가 최고 인기 강좌가 된 이유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 보았다. 바로 참여다. 글을 쓰는 동안, 상대방의 글에 댓글을 다는 동안, 토론하며 의견을 교환하면서 본인 스스로 느끼고 성장하는 걸 깨닫게 되지 않았을까…

Advertisements

태그가 있는 글:,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